시공북클럽

검색하기
시공북클럽이란?
시공북클럽과 함께 한 달 한 권 온전히 책을 읽는 즐거움을 느껴보세요.

이 달의 도서

지금, 로마에서 위대한 고전 강의가 펼쳐진다!
삶을 밝히는 인문학자, 김상근 교수의 로마 기행

로마에 가본 사람은 많다. 로마에 가고 싶어 하는 사람은 더욱 많다. 하지만 로마를 ‘제대로’ 본 사람은 거의 없다. 그저 유명하다는 카페에서 에스프레소와 젤라토를 먹고, 영화 <로마의 휴일>에 나왔던 장면을 따라 ‘진실의 입’에 손을 넣어보고, 콜로세움 앞에서 인증샷을 찍어 SNS에 올렸다고 해서 로마를 제대로 여행했다고 할 수는 없기 때문이다.

로마는 인류 문명이 고스란히 담긴 박물관일 뿐 아니라 서양 문화의 로망이었으며, 수많은 인문 고전과 예술 작품의 요람이다. 로마는 깊이 있게 여행해야만 그 진면목을 느낄 수 있다. 로마 여행에 성공한 사람들은 삶을 아우르는 위안, 앎에서 오는 기쁨, 시대를 뛰어넘는 지혜를 얻고 돌아온다. 로마는 수천 년 전의 과거와 현재가 대화하는 장소이며, 그럼으로써 여행자들을 다시 태어나게 하는 곳이다.

로마를 걸으며 역사를 말하다
- 깊이 있는 여행에서만 누릴 수 있는 것들

신간 《나의 로망, 로마》의 저자이자 인문학자인 김상근 교수는 독자들과 함께 로마를 걸으며, 발길이 닿는 유적지마다 어울리는 고전 작품을 소개하고 그 장소에 얽힌 역사를 생생하게 되살려낸다. 로마 제국의 유구한 역사와 찬란했던 문화는 아직도 로마 곳곳에 살아 숨 쉬고 있다. 포로 로마노는 단순히 세월의 풍파를 이기지 못한 대리석 잔해를 구경하는 장소가 아니라, 권력의 질주와 독점을 막기 위한 로마 공화정의 난제가 실타래처럼 엉켜 있는 곳이다. 콜로세움은 그저 멋진 건축물이 아니라, 네로 황제의 인생과 로마의 혼란기를 고스란히 담고 있는 곳이다. 스페인 광장에서 우리는 포에니 전쟁과 로마 공화정의 역사에 흠뻑 빠져들 수 있고, 라르고 아르젠티나Largo Argentina에서는 율리우스 카이사르의 삶과 죽음을 되새길 수 있으며, 트레비 분수에서는 아우구스투스와 그의 참모 아그리파의 참된 우정을 떠올릴 수 있다.
저자는 로마를 걸으며 리비우스의 《로마사》, 오비디우스의 《변신 이야기》, 플루타르코스의 《영웅전》, 베르길리우스의 《아이네이스》 등 이름은 많이 들어봤지만 막상 읽어본 적은 없는 고전들 속으로 우리를 안내한다. 콘스탄티누스의 개선문 아래에 앉아서 아우구스티누스의 《고백록》을, 괴테가 방문했던 산탄젤로 성Castel Sant’Angelo앞에서 아우렐리우스의 《명상록》을 함께 읽어보는 것이다. 고전을 읽는다고 하면 막연한 거부감과 두려움이 앞서지만, 처음 접하는 독자들을 위해 글의 눈높이를 낮추어 누구든 편안하고 흥미롭게 이 책을 즐길 수 있도록 했다.

댓글 게시판 출력